:::: 소형 SUV 모델 첫 LPG 모델 티볼리

 

LPG 차량을 이제는 일반인도 이용할 수 있게 됨으로서 다양한 LPG 신차가 출시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세단 모델에서는 쏘나타 / SM6 / K5 중형 세단들의 강세를 보여주고 있지만 SUV 모델에서는 아직 출시된 LPG 차량이 없으며 르노삼성 QM6가 2019년 하반기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소형 SUV 모델에서는 현대자동차 코나와 / 기아자동차 스토닉이 출시를 준비하고 있지만 아직 정확한 소식이 없는 가운데 올 하반기 초에 출시 예정이던 쌍용자동차 티볼리가 소형 SUV 처음으로 LPG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

 

 

 

:::: 그냥 LPG SUV가 아니다. 가솔린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바이퓨얼

 

가솔린과 전기모터를 함께 사용하는 차량은 하이브리드라고 불리운다. 그렇다면 가솔린과 LPG를 함께 사용하는 차량은 무엇이라고 불리울까? 바로 바이퓨얼이라 부르는데 바이퓨얼은 새로운 차량인거 같지만 이미 기아 자동차에서는 모닝에 적용한 적이 있는 연료 시스템이다. 바이퓨얼 시스템은 가솔린과 LPG를 동시에 가지고 다니다 한 쪽 연료가 떨어지면 대체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으며 현재는 연료 효율과 경차에 트렁크 공간 문제로 사라졌다. 그렇다면 티볼리 LPG 바이퓨얼은 어떻게 해결 했을까?

 

 

:::: 트렁크 바닥으로 위치한 LPG 탱크

 

한 번이라도 택시나 렌터카의 트렁크를 이용해본 사람이라면 좁은 트렁크 공간에 불편해한적이 있을 것이다. 기존 LPG 차량은 트렁크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LPG 탱크를 적용하고 있어서 공간 활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렇다면 소형 SUV 티볼리는 어떨까? 사실 티볼리의 바이퓨얼 시스템은 쌍용자동차가 아닌 로턴이라는 LPG 개조 전문 기업에서 이루어진다. 즉 쌍용자동차에서 신차를 구매해도 로턴에서 시스템 구조 변경을 한 후 고객에게 인도하는 방식으로 기존 가솔린 모델을 가지고 있는 중고차량에도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로턴에서는 새로운 도넛형 연료탱크를 적용하여 안전사항은 더 향상하여 더 튼튼하며 스페어 타이어 공간에 위치하고 있어 일반 가솔린 모델과 큰 차이가 없었다.

 

 

:::: 티볼리 에어 LPG 바이퓨얼 vs 티볼리 가솔린

 

사실 같은 등급의 차량으로 LPG 연료와 가솔린의 연비를 테스트를 하려고 했으나 티볼리 에어 가솔린 차량 섭외가 불가능하여 부득이 티볼리 에어 차량은 LPG 연료를 티볼리 일반 모델은 가솔린 차량으로 진행을 하게 되었다. 이 날 연비 테스트 총 주행거리는 335km 정도였으며 자유로에서 적성을 지나 수피령을 거쳐 평화의 댐을 거쳐 다시 돌아오는 코스였다. 단순 LPG와 가솔린 모델의 연비 뿐만 아니라 출력에 대한 차이도 느껴볼 수 있는 고속도로 / 국도 / 와인딩까지 다양한 주행으로 테스트를 진행했다.

 

:::: 자유로 -> 수피령 (140km)

 

파주 자유로에 한 주유소와 LPG 충전소가 동시에 있는 곳에서 두 차량 모두 연료를 가득 채웠다. 티볼리 에어는 바이퓨얼 차량으로 버튼 하나로 LPG와 가솔린을 번갈아가면서 사용할 수 있지만 이번 테스트 주행에서는 LPG 연료만 사용하였다. 자유로에서 고속 주행 테스트는 사실 두 차량 모두 비슷한 느낌을 갖고 있었다. 또한 적성에서 수피령까지는 국도 주행으로 시속 60km/h정도로 주행을 했지만 두 차량은 비슷한 주행 느낌을 보여주고 있었다.

약 140km 주행을 한 결과 가솔린 모델은 15.1km/L 주행을 했으며 LPG 모델은 14.6km/L로 큰 차이가 없었다. 차량의 크기나 무게를 생각한다면 꽤 준수한 편이고 LPG 연료를 사용하는 차량은 연비가 나쁘다는 편견을 만들기는 사실상 차이가 크지 않았다.

 

 

 

:::: 수피령 -> 평화의 댐 (56km)

 

수피령에서 평화의 댐까지는 국도로 이어져 있으며 평화의 댐을 올라가는 동안은 상당히 경사가 높은 와인딩이 가능한 도로 였다. 사실 테스트 주행하는 당시 계속 내리는 비와 산 속의 짙은 안개 그리고 DMZ 화천 자전거 대회까지 겹치게 되어 최악의 주행 테스트인 상황에서 가솔린 티볼리 연비는 14.5km/L를 보여줬으며 티볼리 에어 LPG 모델은 13.5km/L로 고속주행과 국도 주행을 했던 차이보다 좀 더 나긴 했다. 하지만 경사 높은 와인딩 도로에서는 가솔린 모델보다 LPG 바이퓨얼 모델에 출력이 좀 더 좋게 느껴졌다. 똑같은 엔진과 미션을 적용하고 있지만 LPG 연료를 사용한 티볼리 에어의 토크가 순간 반응이 좀 더 좋았다.

 

 

 

 

 

 

:::: 총 주행거리 335km - 과연 가솔린 vs LPG 연비는??

 

파주 자유로에서 적성 수피로를 거쳐 평화의 댐을 반환하는 주행으로 총 주행거리 335km를 주행을 했다. 티볼리 가솔린 차량의 총 연비는 14.3km/L였고 티볼리 에어 LPG 모델은 13.9km/L의 연비를 보여주어 약 0.4km/L의 차이 밖에 나질 않았다. 금액으로 환산한다면 가솔린 모델은 335km를 주행하면서 23.4L의 가솔린을 소모하여 약 37,837원을 지출하였고 LPG 모델은 24.1L로 21,690원을 지출하였다. 금액적으로 약 16,000원 정도의 금액 차이를 보여주는데 1년 주행 거리 약 2만km라고 기준을 했을 때 가솔린 모델은 232만 원의 유류비를 LPG 모델은 129만 원의 유류비 차이를 보여줬기 때문에 1만km 당 50만 원으로 로턴의 가솔린 연료 시스템 변경 가격이 약 300만원 대 라고 볼 때 6만km 이상 주행 시 훨씬 이익인걸 볼 수 있었다.

 

 

:::: LPG 소형 SUV의 매력은?

 

가끔 우리는 중국집에서 짬뽕을 먹을까? 짜장면을 먹을까? 고민하기도 한다. 그래서 선택하는게 짬짜면이라면 이번 소형 SUV 티볼리 LPG는 짬뽕과 짜장을 둘 다 시킨 것이라고 볼 수가 있다. 기존 가솔린 모델의 연료탱크는 그대로 둔 상태에서 트렁크 바닥에 LPG 연료통을 넣었기 때문에 가솔린 + LPG를 두 연료를 가득 채우고 LPG를 모두 소모 후 가솔린을 소모한다면 아마도 1,000km에 가까운 주행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었다.

쌍용자동차에서는 완전히 새로운 LPG 티볼리가 아닌 (주) 로턴에 OEM 방식으로 가솔린 모델에 추가하는 방식으로 LPG 모델을 신차 뿐만 아니라 기존 가솔린 모델을 구매한 고객들 또한 장착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싶다. 소형 SUV 모델로 연비 효율이 좋으면서 진동과 소음에 대한 스트레스로 디젤이 싫은 분들에게는 추천하고 싶은 차량이다.

 

(로턴은 한국 자동차 브랜드이며 OEM 공정 또한 한국에서 진행됩니다. 로턴 : http://www.roturn.com/)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