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반인 LPG 차량의 대안 SM6 LPG모델 LPe

 

기존 LPG 연료를 사용하는 자동차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택시와 렌터카 사업 혹은 장애인 차량 구매로 밖에 이용할 수 없었던 LPG 연료를 이제는 일반인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아직 LPG 차량의 선택에 폭이 적은 가운데 르노삼성의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SM6 LPe 모델을 시승해봤다. 과연 SM6 LPe 모델은 시장에서 경쟁력이 있을까? 또한 SM6 LPG 연료는 가솔린과 디젤보다 얼마나 효율적일까?

 

 

 

:::: LPG 세단 대결 : SM6 LPe vs 쏘나타 LPi  (가격)

 

LPG 차량은 아직 선택할 수 있는 폭이 그리 넓은 편은 아니다. 특히나 수입 차량 중에서는 LPG 연료를 사용하는 차량을 찾아볼 수 없기 때문에 굳이 LPG 연료를 사용해야한다면 가장 눈에 띄는 차량이 바로 SM6와 쏘나타이다.

 

쏘나타 2.0 LPi (2,457만 원 ~ 3,294만 원) / SM6 2.0 LPe   (2,477만 원 ~ 2,911만 원)

차량 가격을 높고 본다면 시작가는 쏘나타가 20만 원 정도 낮은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최고 사양인 경우 3,294만 원으로 SM6대비 383만 원의 차이를 보여주는데 가장 최근 출시된 쏘나타의 다양한 첨단 기능으로 인한 가격 차이로 구매자의 옵션 선택에 따라 가격 차이를 보여주기 때문에 다양한 옵션을 원하는 소비자에게는 쏘나타가 유리해보인다. 하지만 SM6는 최소 금액으로 구매할 경우 쏘나타에 비하여 차량 외관 디자인에 대한 변화가 크지 않다는 점에서 일명 깡통 모델을 구입하는 구매자에게는 SM6가 유리할 수 있다.

 

 

 

:::: LPG 세단 대결 : SM6 LPe vs 쏘나타 LPi  (성능)

 

쏘나타 2.0 LPi (146마력, 19.5kg.m, 자동 6단) / SM6 2.0 LPe (140마력, 19.7kg.m, CVT)

쏘나타 2.0 LPi (복합 9.8~10.3km/L) / SM6 2.0 LPe (복합 9~9.3km/L)

 

차량을 비교하기에 마력이나 토크로 차량을 평가할 수 없다. 단지 수치만 놓고 비교한다면 마력은 쏘나타가 6마력 높은 편이고 SM6가 0.2 토크가 높다. 복합 연비 또한 쏘나타와 SM6의 연비는 약 0.8~1km/L의 차이로 사실상 큰 차이는 없다. 하지만 가장 큰 차이가 있다면 바로 변속기이다. 현대자동차 2.0 가솔린에 적용되는 자동 6단 변속기를 적용한 쏘나타와 다르게 SM6는 엑스트로닉 CVT는 닛산 르노 얼라이언스로 함께 사용되는 만큼 꽤 뛰어난 효율을 보여준다.

 

 

:::: LPG 세단 대결 : SM6 2.0LPe vs 1.5dCi vs 2.0 프라임 vs 2.0 GDe (가격)

 

SM6 2.0 LPe      (2,477만 원 ~ 2,911만 원)

SM6 1.5 dCi      (2,552만 원 ~ 2,975만 원)

SM6 2.0 Prime   (2,268만 원 ~ 2,498만 원)

SM6 2.0 GDe     (2,405만 원 ~ 3,043만 원) 

 

SM6 세단은 총 4가지 파워트레인을 가지고 있다. 2.0 LPe 엔진과 1.5 디젤 엔진 그리고 2.0 가솔린 자연흡기 모델이지만 GDe DCT 7단 변속기와 프라임 CVT 변속기로 나뉘어지는 모델을 가지고 있다. 차량 시작가를 살펴보면 2,268만원으로 SM6 프라임 모델이 가장 저렴하고 1.5 dCi 엔진이 2,552만 원으로 가장 높은 가격을 보여주고 있다. LPe 엔진은 가솔린 엔진보다 시작가격이 높은데 그 이유는 기본적으로 LPG 엔진과 연료 시스템을 구성하는데 더 제작 단가가 들어가기 때문이다. 차량 최고가를 살펴보면 SM6 2.0 GDe 모델이 3,043만 원으로 가장 높은 편이며 2.0 LPe 모델은 GDe / dCi 다음으로 2,911만원 대이다.

 

 

:::: LPG 세단 대결 : SM6 2.0LPe vs 1.5dCi vs 2.0 프라임 vs 2.0 GDe (연비)

 

SM6 2.0 LPe      ( 9.0km/L)   1만km 당   995,545원

SM6 1.5 dCi      (16.4km/L)   1만km 당   848,092원

SM6 2.0 Prime   (11.4km/L)   1만km 당 1,336,700원

SM6 2.0 GDe     (12.0km/L)   1만km 당 1,269,949원

 *연비는 공인 복합 연비 중 가장 낮은 연비를 기준 

 *2019.05.14 (가솔린 1,524원 / 디젤 1,391원 / LPG 896원)

 

1만km 당 유류 비용을 계산해보면 2.0 LPe 모델은 1만km 당 995,545원으로 가솔린 보다 약 30만원 정도 높은 수준이였으며 디젤 보다는 14만원 정도 높은 편이였다. 연간 약 3만km를 주행할 경우 2.0 LPe 모델은 디젤과 유류비 차이 44만원이 높았고 2.0 프라임 모델과는 약 110만원 / 2.0 GDe 모델과는 82만 원정도 차이를 보여주고 있었다. 사실 연간 3만km를 탄다면 이 정도 차이로 주행거리가 짧다면 가솔린 모델을 연간 주행거리 3만km 이상인 경우는 디젤 엔진이 유리 했다. 하지만 디젤 엔진에 대한 규제와 진동 소음이 싫으면서 유류비 비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SM6 2.0 LPe 모델도 나쁘지 않아 보인다.

 

:::: LPG 세단이 싫다면 또 다른 대안은 없을까?

 

SM6 LPe가 무조건 좋다는건 아니다. 하지만 가솔린 / 디젤 밖에 선택이 없었던 르노삼성 세단에서 일반인 또한 LPG를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선택에 폭이 늘어났기 때문에 소비자 입장으로는 좋을 선택을 할 수가 있다. 하지만 LPG 세단이 싫다면 다른 방법이 없을까? 2019년 하반기에 출시 예정인 QM6 SUV LPe 모델이 출시 예정됨으로서 SM6 LPe 모델이 싫다면 기존 가솔린 SUV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QM6 LPe 모델은 어떨가?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