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세라티 르반떼 시승기 -  페라리 SUV를 만들면 이런 느낌일까??

 

예전 페라리 마르치오네 회장은 페라리 SUV 라인업에 대해서 강력하게 부인하며 페라리 SUV는 아직까지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다. 하지만 페라리의 심장을 가지고 탄생한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는 어떨까??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는 2019 서울 모터쇼에서 국내에 첫 선을 보이면서 국내 단 10대만 판매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차량이다.

 

 

::::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시승기 -  페라리 심장을 가지고 있는 진정한 슈퍼 SUV

 

마세라티는 항상 페라리의 심장을 가진... 이라는 이야기로 항상 어필을 했었다. 하지만 트로페오는 보닛을 여는 순간 기존 르반테 GTS가 생각나지 않을 정도의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는데 페라리를 상징하는 레드 컬러의 엔진과 그 위에 카본으로 만들어진 V8 엠블럼의 로고는 보닛을 투명으로 만들고 싶어질 정도였다. 실제로 마세라티 르반떼 GTS 엔진을 페라리 엔지니어가 재 설계 하면서 진짜 페라리 심장을 가진 슈퍼 SUV가 되었다.

마세라티는 브랜드 역사상 가장 강력한 V8 엔진으로 첨단 Q4 사륜구동 시스템과 통합 차체 컨트롤인 IVC 그리고 전자식 주행 안전 장치인 ESP를 적용하여 최고출력 590마력으로 GTS 모델보다 40마력 더 높은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또한 74.85kg.m의 높은 토크로 제로백이 4초 미만인 3.9초를 보여주고 있으며 최고속도는 304km/h를 보여주는 차량이다.

 

 

 

 

 

::::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시승기 - 국내 10대의 한정판 무엇이 다를까?

 

차량 외관에서 보여지는 마세라티 트로페오 특징은 새롭게 디자인한 스포츠 범퍼와 차량에 하이그로시가 적용되었던 부분을 모두 카본 파이버 소재로 포인트를 준 것이 특징이다. 또한 21인치 헬리오스 알루미늄 휠과 차량 리어 디퓨져 및 상당 부분을 카본 파이버로 마감하여 GTS와 닮은 듯하지만 좀 더 고급스러움을 끌어올렸다. 또한 차량 C필러에 위치한 마세라티 엠블럼은 겉으로 크게 다를바가 없어보이지만 자세히보면 TROFEO 라는 글자가 선명하게 있는 것을 볼 수가 있다.

 

 

 

::::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실내의 특징은?

 

육안으로 대충보면 사실 르반떼 GTS와 트로페오는 큰 차이가 없어 보인다. 하지만 하나 하나 뜯어보면 굉장히 많은 신경을 썼다는걸 느낄 수 있다. 먼저 운전자 시트는 피에노 피오레 최상급 천연 가죽으로 마감되어있고 헤드레스트에 자수는 트로페오라는 마세라티 한정판 엠블럼이 자수가 박혀있다. 또한 센터페시아의 재질 또한 다른데 GTS는 유광으로 코팅된 카본 파이버라면 트로페오의 카본 파이버는 질감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상당히 고급스러움을 지니고 있다. 그 뿐만이 아니다. 차량 문을 열고 보이는 도어 스커프에도 TROFEO 로고가 박혀있어 그 특별함을 더한다.

 

 

 

:::: 단순히 고급스럽기만 한건 아니다.

 

마세라티 모든 차량을 통틀어 코르사 (Corsa) 모드는 트레페오 한정판 모델에만 적용되어 있다. 코르사는 이탈리어로 레이스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스포츠 모드 보다 한 단계 위의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다. 혹시 이 차량을 구입하거나 시승하게 되면 그 어디에도 코르사 모드 버튼을 볼 수가 없다. 다만 스포츠 모드를 길게 누르고 있으면 숨겨진 히트키 처럼 코르사 모드를 만나볼 수 있고 스포츠 모드 보다 한 단계 위의 퍼포먼스를 볼 수 있다.

 

 

 

::::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한정판

 

국내에는 단 10대만 판매를 하는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는 외관으로 GTS와 크게 다름이 없는 디자인을 가지고 있지만 실제 하나 하나 뜯어보고 보닛을 여는 순간 무조건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 수 밖에 없는 차량이다. 람보르기니에서 SUV를 만들어 한국에서 판매하고 있지만 너무 튀는거 말고 나 혼자 몰래 웃음지으면서 탈 수 있는 그런 차량이 아닐까 싶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