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브레이크액?? 브레이크오일??  헷갈리는 용어

 

많은 사람들이 브레이크 관련 정보를 찾아보다보면 브레이크 액 그리고 브레이크 오일이라는 두 단어로 혼동되기 쉽다. 심지어 브레이크 액 따로 브레이크 오일 따로 넣어야 되냐고 질문하는 사람들도 많다. 사실상 자동차 보닛 아래 들어가는 액체들이 보통 엔진오일 / 미션오일 / 디퍼런셜 오일 이렇게 오일류가 많고 자주 보충하는 부동액 / 워셔액과 같은 액체류와 혼동되기 쉬운 부분이 있다. 더군더나 많은 사람들이 브레이크오일 교환주기를 넘어서도 관리를 잘 하지 않기 때문에 사실 액체인지 오일인지 헷갈리기 쉽다.

 

 

 

:::: 정확히는 브레이크액이 맞다.

 

브레이크 액과 브레이크 오일 둘 중에 어느것이 맞냐고 하면 브레이크액이 맞다. 영어로 Brake Fluid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브레이크액의 주 성분은 파마자유와 에틸렌글리콜과 다양한 합성 첨가제를 사용하기 때문에 비율로 본다면 오일보다 다른 첨가물 성분이 많아 브레이크액이 정확한 표현이고 오일과 같은 점성은 거의 없지만 다양한 합성 첨가제로 인하여 자동차에 들어가는 액체 중에서 가장 독한 성분을 가지고 있어 각별하게 취급을 유의해야한다.

 

 

 

:::: 브레이크액 교환주기는??

 

브레이크오일 교환주기 브레이크액 교환주기는 일반적으로 3~5만km에 한번 씩 교체해주는 것이 가장 좋다. 또한 2만km마다 브레이크액 교환주기를 점검 받는 것이 가장 좋은데 사실상 차량마다 주행방식에 마다 다르기 때문에 2만km마다 점검을 하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엔진오일같은 경우 색깔이나 냄새로 교환 시점을 결정하는 정비사도 있지만 디젤 같은 경우 교체하자마자 색깔이 변화되기 때문에 일정 주기에 교체하는 것이 좋다. 반면 브레이크액 교환비용은 생각보다 높기 때문에 그렇게 하긴 다소 어려운 편 또한 브레이크액 교환주기는 색깔과 냄새에 차이가 있을 수있지만 가장 좋은건 브레이크액에 함유된 수분 함유량을 체크하는 기기를 통하여 브레이크액 교환주기를 체크하는 것이 가장 좋다.

 

:::: 브레이크오일 교환주기 = 수분 함유량?

 

브레이크액 교환주기는 수분 함유량에 큰 영향을 미친다. 브레이크액은 차량이 제동하는 경우 브레이크 시스템에 열이 받으면서 액체도 끓기 시작하는데 열이 받아 끓었다 식었다하면서 액에 수분 함유량이 많아진다. 때문에 이런 수분 함유량이 많아지면 브레이크 라인에 수증기 기포가 만들어지면서 급 브레이킹 시 페달이 물에 젖은 스폰지를 밟듯 들어가는 현상을 경험하는데 이런 현상이 바로 브레이크 베이퍼 록 현상이다. 이런 경우 캘리퍼 실린더까지 힘이 전달이 안되어 제동이 잘 안되는 현상으로 큰 사고를 유발 할 수 있다.

 

 

:::: 안전을 위해서 꼭 확인해야하는 브레이크

 

브레이크액 교환비용은 일반적으로 공임비용에 따라 많이 다르다. 전용 기기로 교환하는 경우와 수작업으로 교환하는 방법 등 여러가지 비용이 있는데 공임비는 5~10만원 선이며 브레이크액은 리터당 3만원 수준으로 순환식으로 작업할 경우 3L가 들어가는 차량인 경우 최대 30만원 수준까지 브레이크액 교환비용이 높다.

브레이크 패드와 디스크를 확인하면서 반드시 브레이크 액 또한 교환해주는 것이 좋다. 3만km에 교환이 너무 빠르다고 생각하거나 브레이크액 교환비용이 비싸다고 생각되면 적어도 5만km에 한번 정도 교체해주는 것이 안전을 위해서 매우 중요한 일이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