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45회 도쿄모터쇼에서 렉서스의 수장인 사와 요시히로가 등장하여

 "끊임없는 도전을 표현한 컨셉트카로 2020년 출시와 함께 계속 도전을 이어나갈 것입니다.

위엄있고 전신적인 조형과 대담함과 치밀함의 상반된 조화가 돋보입니다."라고 말하며 소개한 자동차,

렉서스 LS+ 컨셉트카 이다.

 

렉서스 LS+ 컨셉트카는 미래의 렉서스의 디자인과 기술의 방향성 등을 보여주는 첨단기술이 집약된 모델로

 '하이웨이 팀메이트(Highway Teammate)'라고 불리며 운전자에게 자동 차선유지, 병합 및 추월 등의

다양한 지원을 제공하고 자동으로 다른 차량과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다른 차량의 정보를 사전에

미리 운전자에게 경고할 수 있는 자율주행시스템이 탑재되어있다.

 

요시히로는 "이 기술은 이미 다른 제조업체의 시스템과 유사하지만, 기술은 새로운 영역을 개척할 것이다.

이것은 렉서스가 더욱 안전하고 쾌적하게 주행 할 수 있는 자동차를 제공할 수 있게 해줄 것입니다."라고 말하며

 



 

 

 

"과다한 규칙들을 생각해야하는 운전자는 이런 것들에서 자유로워질 것이고,

앞으로 자율주행시스템인 하이웨이 팀메이트를 모든 유형의 도로에 대한 레벨4 자율 달성을 목표

한걸음 더 나아가게 되었고 2020년에 출시하며 계속 도전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이 컨셉카는 센서를 통해 주변환경을 인식하고 데이터 센터와 실기간 연결하여 실시간 업데이트를 하며

렉서스 차량들이 수집한 각종 도로환경에 대한 정보로 만들어진 빅데이터를 통하여

 안전한 자율주행을 할 수 있다고 한다.

 

요즘 거의 모든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자율주행 차량의 기술을 미래의 일환으로 생각하고 있는데

렉서스도 마찬가지로 이번 도쿄모터쇼에서 공개된 LS+ 컨셉트카를 통해 보여주게 되었다.

 

 

 

 

렉서스 LS+ 컨셉트카의 외관 디자인은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더 커진 스핀들 그릴 양쪽으로

아우디 R8과 BMW i8에서 개척된 레이저 조명인 푸른빛의 발광식 헤드램프&테일램프가 위치해

그릴모양에 여러개의 선으로 구성되어 자리잡고 있으며 사이드미러는 카메라 기반의 전자식으로 장착되었고

손잡이 역시 매렵형 도어캐치 적용 등 새롭게 봐뀐 렉서스 LS+ 컨셉카 디자인은

공기역학적 효율성 개선, 냉각효울 향상을 고려하여 디자인되었다고 한다.

 



 

 

앞으로 나타날 수 있는 기술들을 공개하며 미래의 자동차 환경을 보여주는 컨셉트카일뿐이고

실제로 구현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고 구현되더라도 많이 봐뀐모습으로 구현되긴 하지만,

렉서스는 대부분 유사하게 구현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앞으로의 렉서스를 주목할 것 같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