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베리 뉴 티볼리 페이스리프트 사전 계약 시작


2015년부터 판매를 시작한 쌍용자동차의 소형 SUV 모델인 티볼리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사전 계약이 시작되었다. 티볼리는 출시 된지 약 4년 4개월된 모델로 이번 공개된 신형 티볼리의 모습은 최근 출시된 쌍용자동차의 코란도와 많이 닮아 있다. 전면 디자인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바로 범퍼 하단에 LED 안개등이다. 최근 뷰티풀 코란도에 적용된 디자인 요소를 그대로 가져왔으며 엠블럼이 있는 그릴 또한 렉스턴 스포츠의 전면 그릴과 비슷해보인다.




:::: 만족스러운 베리 뉴 티볼리 신형 모델

기존 티볼리 모델에서 가장 단점으로 지적된 부분 중 하나는 바로 실내 노습이였다. 이번 베리 뉴 티볼리 모델은 티볼리 페이스리프트 모델이지만 실내 디자인을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 하였다. 무엇보다 아날로그 방식의 계기판은 코란도에 적용된 풀 LCD 계기판으로 디자인이 변경되었고 센터페시아의 구성 또한 세로형 버튼에서 가로형 버튼으로 티볼리의 실내를 매우 많이 닮아 있었다. 또한 활용도를 알 수 없었던 조수석 앞 대쉬보드 수납공간 또한 변경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 특징을 보여주고 있어 거의 풀체인지 급의 신형 티볼리를 보여주는 듯하다.



:::: 신형 티볼리 F/L 모델에서 달라지는 새로운 점은?

이번 베리 뉴 티볼리는 최첨단 주행안전 보조 시스템인 팁 컨트롤을 탑재되었다. 차량 전방의 카메라와 레이더를 통하여 보다 안전 사항을 강조하였으며 페이스리프트 모델이기에 차량 크기와 트렁크 공간에 대한 부분은 그대로 이지만 동급 대비 전장과 전폭, 전고를 강조하였다. 또한 동급 최대 배기량당 토크의 탁월한 성능의 가솔린, 디젤 엔진을 강조했지만 기존 대비 얼마나 달라졌을지에 대해서는 미지수이다.



:::: 색상은 어떤 색상이 있을까??

기존 티볼리 모델 대비 신형 티볼리 모델에는 테크노 그레이에서 플레티넘 그레이로 변경되었으며 새로운 컬러인 체리 레드 컬러가 추가 된 점이 특징이다. 또한 2톤 컬러 또한 새로운 체리 컬러에 화이트 루프리어 컬러가 새롭게 적용된다는 점에서 많은 인기를 보여줄 것으로 보여주고 있다. 또한 기존에는 브라운 시트와 가죽시트를 메인으로 두었다면 이번 티볼리 신형 모델에서는 소프트 그레이 인테리어 패키지로 변경되었다.



:::: 가솔린 모델 신형 티볼리 가격 차이는?

기존 티볼리 가솔린 모델은 1,626만 원부터 시작하여 최대 2,211만원까지 보여줬지만 신형 티볼리 가격은 1,668만 원부터 시작하여 2,405만원까지 약 200만 원정도 가격이 높아지는걸 볼 수가 있다. 하지만 기존 TX / VX / LX로 나뉘어졌던 사양을 V1 / V3 / V5 / V7으로 옵션에 대한 부분을 좀 더 나뉘었고 고 고객이 선택할 수 있는 사양을 좀 더 나뉘어진게 특징이다.




:::: 디젤 모델 티볼리 페이스리프트 가격 차이는?

기존 티볼리 디젤 모델은 2,033만 원부터 시작하여 최대 2,376만원까지 보여줬지만 티볼리 페이스리프트 가격은 2,045만 원부터 시작하여 2,585만원까지 F/L 전 보다 가격은 높지만 가솔린의 가격 상승 대비로 본다면 아주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 티볼리 디젤 모델에는 6단 수동 변속기 선택이 불가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전체적으로 가격은 상승하였지만 경쟁 모델 대비 여전히 저렴한 가격으로 다시 한번 소형 SUV 시장에 노크를 할 전망이다




:::: 베리 뉴 티볼리 가격이 오른 상품성 강화 모델 성공할까?


기존 티볼리는 예쁘다는 이유로 많은 판매를 보여줬다. 하지만 그 동안의 티볼리의 성공에는 경쟁 모델 대비 미세한 가격 차이가 있었지만 신형 티볼리 가격이 여전히 저렴하다고 하지만 미세한 가격이에 대한 장점이 점점 없어진건 사실이다. 더군더나 티볼리가 나왔을 때에는 경쟁 모델이 많지 않았지만 앞으로 출시될 현대 베뉴 / 기아 SP2 차량 이외에 쉐보레와 르노삼성 또한 트랙스와 QM3 후속을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베리 뉴 티볼리는 그리 쉽게 소형 SUV 시장에서 승자가 되지 않을꺼 같다. 쌍용자동차에서도 새로운 소형 SUV를 만들거나 조금 빠른 티볼리 풀체인지를 만들어야하지 않을까?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