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웨덴에서 온 가스톤루가

 

스웨덴에서 온 브랜드 가스톤루가는 남성 뿐만 아니라 여성도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여행을 위한 빈티지 패션 백팩을 만드는 브랜드이다. 가스톤루가는 칼 순드크비스트가 세운 회사로 캐쥬얼한 스타일을 프랑스인을 여행에서 만나면서 시작되는데 가스톤 루가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은 칼순드크비스크에게 백팩은 자신의 동반자라고 이야기함에 감명 받아 스타일뿐만 아니라 실용적인 백팩 브랜드를 런칭하였고 브랜드 이름을 프랑스인 가스톤 루가와 같이 만들었다.

 



 

 

:::: 스웨덴에서 온 가스톤루가

 

스웨덴에서 온 브랜드 가스톤루가는 남성 뿐만 아니라 여성도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여행을 위한 빈티지 패션 백팩을 만드는 브랜드이다. 가스톤루가는 칼 순드크비스트가 세운 회사로 캐쥬얼한 스타일을 프랑스인을 여행에서 만나면서 시작되는데 가스톤 루가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은 칼순드크비스크에게 백팩은 자신의 동반자라고 이야기함에 감명 받아 스타일뿐만 아니라 실용적인 백팩 브랜드를 런칭하였고 브랜드 이름을 프랑스인 가스톤 루가와 같이 만들었다.

 

 

:::: 가스톤 루가

 

가스톤루가는 자신이 자랑스럽게 가지고 다닐 수 있는 제품을 만들었는데 스칸디나비안 미니멀리즘과 엘레강스함을 토대로 어떤 상황에서도 어울리는 제품을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특히나 어떤 날씨에서도 편하게 가지고 여행할 수 있어야 했는데 그에 따라 두껍고 질 좋은 면을 바탕으로 디테일한 가죽과 메탈을 사용하고 강하지 않은 색상 조합이 특징이다.

 

 

가스톤 루가의 대표 백팩인 클래식은 엘레강스 디자인을 토대로 어느 상황에서 편리하게 가지고 다닐 수 있는 백팩이다. 다양한 컬러와 유니크함으로 자신의 스타일을 잘 표현할 수 있는데 여행을 함으로서 중요한 부분을 잘 녹여놓았다. 빈티지함을 가지고 있지만 자석으로 똑딱이 버클을 만들고 중요한걸 잘 보관할 수 있게 지퍼로 잠글 수도 있다.

 

 

가스톤루가 클래식의 내부는 최대 13인치 노트북 수남이 가능하며 2개의 작은 포켓이 적용되어 외장 베터리나 지갑 혹은 다양한 소지품을 분류할 수가 있다. 안 감은 외부와 다르게 상당히 부드러운 면으로 구성되어 소지품의 스크레치를 내지 않고 붉은색 컬러는 가스톤 루가 클래식을 보다 특별하게 그리고 빈티지하지만 고급스러움을 보여주고 있다.

 

 

 

가스톤루가만의 유니크함은 등 뒤에 있는 작은 포켓이 아닐까 싶다. 여권이나 지갑같이 중요한 소지품을 넣어 놓을 수 있고 외장 베터리에 케이블을 연결해서 이동 중에도 편리하게 스마트폰을 충전을 할 수도 있다.

 

 

 

 

현재 가스톤루가 제품을 구입하면 토드백을 증정한다고 하니 스웨덴에서 온 빈티지 남자 백팩을 구입할 계획이 있다면 지금 구입하면 좋을꺼 같다. -구입처 링크-

 



'IT & Gear &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빈티지 남자 백팩 - 가스톤루가  (0) 2019.03.15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