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랑스 럭셔리 SUV 시트로엥 DS7 런칭

 

프랑스에서 돋보이는 자동차 브랜드가 있다면 바로 씨트로엥이다. 프랑스 대통령은 어떤 자동차를 탈까? 한국 대통령은 벤츠 마이바흐 S클래스와 현대 EQ900을 탄다고 알려져 있는데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은 취임식에서 씨트로엥 DS7을 타고 나타났다. 대통령 차량으로 세단이 아닌 SUV로 차량을 타는건 굉장히 드문일인데 프랑스 대통령은 꾸준하게 씨트로엥 DS브랜드를 사용하였다. 현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은 DS7을 이전 프랑스 대통령 올랑드는 DS5를 의전차로 사용할 정도로 프랑스에서는 자부심이 강한 차량이다.

 

 

 

::: 국내 상륙한 씨트로엥 DS7 크로스백

 

DS 브랜드의 플래그쉽 SUV 모델인 DS7 크로스백은 씨트로엥의 고급화 브랜드 DS의 최고의 모델이다. 2014년 파리에서 탄생한 Ds는 프랑스 명품 제조 노하우를 현대적으로 재 해석하여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에서 다른 브랜드에서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었다.

 

 

DS는 고급스러운 소재와 디테일한 마감 그리고 프랑스 명품 제조의 노하우와 감각을 가진 차량으로 씨트로엥에서 독립 브랜드로 DS 디자인팀이 만든 첫 번째 모델로 33개월의 긴 기간을 걸쳐 제작된 차량이다. 차량 전면에는 DS 윙스라고 불리우는 다이아몬드 패턴의 육각형 그릴과 크롬라인이 더해져있으면서 전체적으로 굵은 라인과 DS엠블럼을 강조하는 디자인은 기존 프랑스에서 찾아보기 힘든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

 

 

헤드라이트에서 리어램프로 이어지는 DS7 크로백의 캐릭터라인은 역동성과 위엄을 더하고 있으며 DS 브랜드만의 시그니쳐인 LED 비젼라이트는 시동을 걸면 LED 램프가 회전하면서 보랏빛을 보여주는 DS 액티브 LED 비전 헤드램프와 첨단 레이저 인그레이빙 기술로 파충류의 비늘을 형상화하면 DS 3D 리어 라이트 그리고 수직형 주간 주행등 및 스크롤링 방향 지시등은 자동차가 아니라 하나의 예술품을 보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DS 브랜드만의 스타일을 완성하였다.

 

 

차량의 실내는 기계 공학의 엔지니어와 가죽 장인들의 콜라보레이션을 돋보이는 실내 인테리어 디자인으로 총 21 단계의 엄격한 과정을 거쳐 선택하고 가공한 가죽 그리고 알칸타라와 같은 고급 소재를 사용하였으며 시계 메이커에서 사용하는 인그레이빙 기법인 끌루드파리, 기요쉐 패턴 등 내부에 장인 정신이 돋보인다. 또한 차량 실내에는 플래그쉽 SUV 답게 BRM 크로노그래프가 적용되어 있고 프랑스 최고의 음향 기업 포칼의 일렉트라 하이파이 시스템 스피커가 적용되어 있어 시각적 청각적인 고급스러움을 모두 느낄 수 있다.

 

 

시트로엥 DS7 크로스백은 2.0리터 BlueHDi 엔진을 기본으로 8단 EAT8 자동 변속기를 탑재하였다.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40.8kg.m의 토크를 보여주고 있으며 카메라를 통하여 지면의 높낮이를 감지하는 4개의 센서와 3개의 가속도계를 통해 전방 5~20m 내의 노면 상태를 실시간으로 분석하여 각 서스펜션을 독립적으로 제어한다. 또한 가속감과 스티어링 제동과 같은 움직임까지 감지하여 최적의 주행감을 전달한다.

 

 

시트로엥 DS7 크로스백 가격은 So Chic (쏘시크) 트림 5,190만원, Grand Chic(그랜드 시크) 트림 5,690만원 / 5,890만원의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프랑스 현지에서 만나볼 수 있는 최고 사양인 오페라 사양은 국내 수입되지 않았다.

 

국내 시장에서 DS7을 만날 수 있다는건 좀 더 다양해진 자동차 시장에서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위로가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