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퀴몰리 점도 안정제

엔진오일을 조금 아는 사람들이라면 엔진오일 점도라는 말을 들어봤을 것이다.

그대로 엔진오일에 점성을 나타내는데 간단하게 이야기하면 점도가 낮은 차량인 경우에는 초반 응답성이 좋아

보통 하이브리드 차량에 많이 사용하고 점도가 높은 차량인 경우 RPM에서 엔진을 움직였을 엔진에 고열과 고압에 대해서

버텨 원하는 출력을 수가 있다. 만약에 출력 차량이 높은 점동에서 낮은 점도로 바뀐다면 어떻게 될까??

사실 엔진오일 점도는 엔진오일이 고유하게 가지고 있는 점성을 표시한 수치로 차량 제조사들은 차량 엔진에 맞는 엔진오일 규격을 추천한다.

하지만 엔진오일을 교체하지 않거나 혹은 서킷 주행과 같은 RPM 계속 사용하게되면 엔진 내부에 오일 온도가 상승해서 점도가 깨지게 된다.

쉽게 이야기하면 딱딱한 물엿을 가열하면 액체가 되는거와 같은데 점성이 떨어지게 되면 고속 엔진 회전이 원할하지 않는 것이다.

다시 예를들면 물에서 헤엄을 저항력이 생겨 앞으로 나가는거와 같이 허공에서 헤엄치는 듯한 느낌을 상상하면 될꺼 같다.

 

 

엔진오일 점도 안정제는 차량의 엔진오일에 부족한 점도 지수를 올려주는 역할을 해주기 때문에 필요한 케미컬인데

대부분 사람들은 점도에 중요성을 모를 때가 있다. 출력 차량이 아닐 경우에도 일반 차량에 엔진오일을 교환했을

전과 같이 토크감이 느껴지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 엔진오일과 차량이 맞지 않을 느껴지는 현상이다.

동일한 엔진오일 점도 지수를 가지고 있지만 제조사마다 들어가는 첨가제로 인하여 낮은 점도를 만들 수가 있기 때문에

새롭게 교체한 엔진오일을 바꾸기 어려울 사용한다.

 

 

또한 차량에 시동불량인 경우에도 사용할 수가 있다. 일반적으로 차량에 시동이 아예 걸린다면

자동차 연료 분사 노즐인 인젝터를 의심하거나 점화 플러그에 대한 부분을 생각할 있지만 시동이 걸리고 나서

엔진에 출력 저하가 느껴지는 경우 엔진오일 점도에 대한 문제를 의심해볼 있다.

보통적으로 엔진오일 점도로 인한 차량 시동 불량인 경우에 뜨거운 태양 아래 차량을 장시간 세워두는 경우나

서킷 주행이나 고속 주행을 장시간 다음날 아침에 느껴지는 경우가 많다.

자동차 엔진오일 특성으로 지속된 고온에서 오일 점도를 만드는 분자들이 깨져버리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엔진오일 점도 유지는 중요하다.

 

 

 

뜨거운 여름철 서킷 주행을 하는 사람들이라면 오일에 더욱 신경을 써야한다. 서킷을 주행을 하면 일정 시간 주행

엔진의 열을 내려주는 쿨링을 해야하는데 이런 쿨링에도 불구하고 오일 온도가 떨어지지 않는다면 점도는 금방 깨지게 된다.

서킷에서 점도가 깨지는 현상이 일어나면 오일을 바로 교체할 수도 없기 때문에 이러한 첨가제가 필요하다.

모든 자동차 엔진오일 회사에서는 이러한 점도를 유지 시켜주는게 기술이지만 너무 높아버린 오일 온도에서는 어쩔 없이

점도가 떨어지게 된다. 이러한 리퀴몰리 점도 안정제는 자동차 케미컬 시장에서 처럼 찾아보기 힘든 케미컬로 많은 수요는 없지만

분명 필요한 케미컬인건 분명하다.

 

 

리퀴몰리 엔진오일 점도 안정제 케미컬 제품은 엔진오일 점도를 낮춰 오일을 교체하였으나 점도가 부족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사용할 있으며 온도가 높은 여름철 야외 장기 주차를 하는 경우에도 사용할 수가 있다.

또한 서킷 주행이나 고속 주행 급격이 떨어지는 엔진 토크가 느껴진다면 엔진오일 점도를 높혀주는 엔진오일 첨가제를

사용할 수가 있다.

 

 

다소 생소할 있는 자동차 첨가제이지만 알아둔다면 언젠가 필요할 사용할 수가 있다.

엔진오일 점도가 깨졌다면 교체하는게 좋지만 임시방편으로 점도 안정제를 통해서 차량 문제를 해결할 있다.

 

 

 

 

위로가기